뉴스

뉴욕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북핵, 3국 긴밀 공조"

뉴욕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북핵, 3국 긴밀 공조"

김종원 기자

작성 2022.09.23 07:22 수정 2022.09.23 09: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 시간으로 오늘(23일) 새벽에는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도 미국 뉴욕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회담에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에 대한 3국의 공조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뉴욕에서 김종원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뉴욕 맨해튼에서 두 달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약 1시간가량 비공개로 진행된 오늘 회담에서 한미일 3국은 북한의 7차 핵 실험 등 도발과 관련해 협력을 더욱 강화하자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진/외교부 장관 : 한미일 간의 삼각 협력을 더욱더 강화해나가자, 그리고 북한의 최근에 핵무기 사용 위협 관련해서도 한미일 간에 아주 긴밀한 공조를 통해서 우리의 단호한 대응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또 세계 경제와 안보에 여러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서도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성사된 한일 정상의 약식회담과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로 의미가 있었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회담 시작 전 짧은 인사말에서 지금까지 한미일이 각각 양자 형태로 협력해왔지만, 3자 협력이 더욱 효율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미국 국무장관 : 한미일 3자가 협력하는 것이 역내 안보 문제뿐 아니라 국제적인 문제들에 대응하는 데 더욱더 효율적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한일 관계 개선을 염두에 둔 듯 미국 입장에서는 3자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