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크러쉬 "BTS 제이홉, 땀 흘리며 녹음…괜히 지금 자리 있는 것 아냐"

크러쉬 "BTS 제이홉, 땀 흘리며 녹음…괜히 지금 자리 있는 것 아냐"

SBS 뉴스

작성 2022.09.22 15: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크러쉬 제이홉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가수 크러쉬가 약 2년 만에 신곡 발매를 앞둔 가운데,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과 협업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크러쉬는 오늘(22일) 군대를 다녀온 공백기 동안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새 싱글 'Rush Hour(Feat. j-hope of BTS)' 작업 비하인드를 공개했습니다.
크러쉬 러쉬아워

크러쉬는 먼저 "약 2년 만에 인사드리게 돼 정말 반갑다. 공백 기간 동안 빨리 좋은 곡으로 찾아뵙고 싶어 몸이 근질거렸다. 이렇게 돌아오게 돼 감개무량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하루하루 임하고 있다"고 팬들에게 전했습니다.

크러쉬는 이번 신곡 피처링을 맡은 제이홉에 대해 "전부터 음악적으로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던 사이였는데, 내가 이번 신곡을 준비하면서 바라보던 음악적 지향점과 공감하는 부분들이 그와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제이홉 씨에게 '같이 한번 작업해보자' 했던 제안이 이렇게 성사돼 피처링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제이홉 씨가 이 곡에 누구보다 잘 어울릴 거라 생각해서 같이 꼭 작업해보고 싶었는데, 여러모로 시너지 효과를 얻은 것 같다"고 두 사람이 함께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습니다.
크러쉬 제이홉

제이홉 역시 지난 20일 크러쉬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티저에서 함께 작업하게 된 것에 대해 "난 그냥 크러쉬 형만 믿고 직진하겠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또 신곡 녹음 비하인드에 대해 크러쉬는 "제이홉 씨가 땀까지 뻘뻘 흘리면서 화장실도 안 가고 열심히 녹음에 임해줬다. 녹음 내내 '형 다시 할게요. 더 잘할 수 있어요. 한 번 더!'라는 그를 보고 괜히 지금의 자리에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고, 같은 아티스트로서 정말 존경하게 됐다"고 했습니다.

크러쉬는 "심지어 제이홉 씨가 뮤직비디오에도 흔쾌히 출연해줬다. 제가 춤을 추는 장면들을 찍다 보니 체력적으로 엄청 에너지가 떨어져 있을 때 옆에서 에너지를 주기도 했다. 또 같이 모니터링하며 코칭까지 해줘서 너무 고마웠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크러쉬 제이홉

끝으로 크러쉬는 "신곡을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감사한 마음에 보답하고자 다양한 활동들을 열심히 하고 있다. 여러 곳에서 찾아뵐 테니 기대 많이 해 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이번 신곡이 힘들 때나 기쁠 때나 여러분께 힘이 됐으면 좋겠다. 즐겁게 들어달라"고 전했습니다.

꽉 막히고 답답한 교통체증의 상황을 펑키한 멜로디와 가사로 표현한 크러쉬의 이번 신곡 'Rush Hour (Feat. j-hope of BTS)'는 오늘(2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됩니다.

(사진= 크러쉬 인스타그램, 유튜브)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전민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