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수구 청소하고 36시간 뒤 다시 가봤다

하수구 청소하고 36시간 뒤 다시 가봤다

라영서 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2.08.27 15: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번 집중호우 때 도로변에 있는 빗물받이가 쓰레기로 가득 차 침수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빗물받이 관리가 제대로 안되고 있는 건가 싶었지만 이미 각 지자체에서 청소 노동자들이 동네를 돌아다니며 몇만 개의 빗물받이를 청소하고 있었습니다.

문제는 이들이 빗물받이 청소를 해도 금세 시민들이 버린 담배꽁초와 쓰레기로 더러워진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기획 하현종 / 프로듀서 박수정 / 촬영 정훈 / 편집 조혜선 / 담당인턴 이가현 / 연출 라영서

(SBS 스브스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