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상순 "아내 이효리는 카페와 무관, 사장은 나"…논란에 직접 입 열었다

이상순 "아내 이효리는 카페와 무관, 사장은 나"…논란에 직접 입 열었다

SBS 뉴스

작성 2022.07.06 09: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상순 "아내 이효리는 카페와 무관, 사장은 나"…논란에 직접 입 열었다
가수 이효리의 남편 이상순이 제주 카페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이상순은 5일 SNS에 "안녕하세요. 이상순입니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담은 글을 올렸다.

이상순은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보았다"며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다. 제 아내는 이 카페와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이다"라고 아내 이효리와 연관 짓는 것에 선을 그었다.

이어 "저는 오래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고,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한다. 그래서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된 것"이라고 카페를 열게 된 계기를 밝혔다.

또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 규모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사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들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꽉 차도 20명 남짓 들어갈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상순은 "1년이 넘는 시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고,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주었고, 저는 지인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는 다른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준 것이 기사화되어 일이 커진 것 같다"며 "처음부터 저는 가게에 가끔 갈 수는 있겠지만, 계속 커피를 손님들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다. 가끔 시간이 되면 들려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되었다"며 논란을 겪으며 깨달은 바를 전했다.

그러면서 "일단 지금은 마을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3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드릴 것"이라며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러 가지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주시고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앞서 이상순은 지난 1일 제주 구좌읍 동복리에 작은 카페를 오픈했다. 카페 사장님이 된 이상순은 직접 커피를 내리며 손님을 맞았고, 이효리는 카페를 방문해 손님들과 기념사진을 찍어주며 스스럼 없이 손님과 소통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를 직접 만날 수 있는 카페로 입소문이 나며, 해당 카페는 순식간에 제주의 '핫플레이스'가 됐다.

카페 앞에는 대기 인파가 오픈 전부터 늘어섰고, 그 줄이 100m 넘게 이어지기도 했다. 이 카페로 조용한 동네가 북적대자,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결국 카페는 지난 3일 영업을 일시 중단했고, 재정비의 시간을 거쳐 '예약제'로 운영 방식 변경을 선택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