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법인카드 결제 노렸나…'90만 원→180만 원'된 회식비

법인카드 결제 노렸나…'90만 원→180만 원'된 회식비

SBS 뉴스

작성 2022.07.04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회식비 2배 뻥튀기?"입니다.

서울의 한 고깃집에서 회식을 한 고객을 상대로 결제 금액을 실제 가격의 두 배로 부풀렸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직장인 A 씨는 "회식에서 21명이 먹었는데 186만 원이 나왔다기에 뭔가 이상해 세부 내역을 요청했다"며 영수증을 공개했습니다.

서울 한 고깃집, 두 배로 부풀려진 영수증

영수증에는 시키지 않은 품목이 포함됐고 고기는 실제 주문한 것보다 많이 먹은 것으로 찍혀 있었습니다.

A 씨는 금액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는데 식당 직원은 "방금 전 14명 팀이 60만 원어치를 먹고 갔다"면서 A 씨를 이상한 사람 취급했다고 하는데요.

얼마 뒤에는 전산착오라면서 다시 결제해줬다고 하는데 실제 주문한 금액은 93만 7천 원이었습니다.

A 씨는 "개인 비용이 아니고 회사 비용으로 회식하는 팀들이 많다 보니 대놓고 덤터기를 씌우려는 것 같아서 너무 불쾌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 한 고깃집 사과문

그 뒤 해당 가게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단체 지정 오류에서 벌어진 실수였다'며 사과문을 공개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저도 당한 적 있어요! 자영업자들 욕되게 하는 일 하지 맙시다.", "앞으로 술 취해도 그때그때 암산해놔야겠어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