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학생 요금 내겠다"는 20대, 시비 붙자 버스기사에 소화기 뿌렸다

[Pick] "학생 요금 내겠다"는 20대, 시비 붙자 버스기사에 소화기 뿌렸다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6.29 11:32 수정 2022.06.29 16: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학생 요금 내겠다"는 20대, 시비 붙자 버스기사에 소화기 뿌렸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요금 문제로 시비가 붙자 버스기사를 향해 소화기를 뿌린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로 20대 A 씨를 조사 중이라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25일 아침 8시쯤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을 지나던 시내버스 안에서 차량 내부에 비치된 비상용 소화기를 기사에게 뿌린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 로고, 경찰 이미지

경찰에 따르면 당시 A 씨는 일반용 카드를 내면서 "학생 요금으로 결제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기사는 "그럼 학생용 카드를 내야지 왜 일반 카드를 내느냐"며 거부했고, 결국 A 씨는 현금을 내고 버스에 탑승했습니다.

이후 A 씨는 거스름돈으로 현금통에 놓인 400원을 챙겼으나, 기사가 "300원만 가져가야 하는데 왜 100원을 더 가져가냐"고 물으면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씨는 신호 대기를 위해 버스가 멈추자 차 안에 비치된 비상용 소화기를 가지고 기사에게 다가가 분사한 뒤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행히 신호 대기 중이라 큰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지구대를 찾아 범행을 자수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