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신 분은 연락 바랍니다. 국보급 문화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당신이 몰랐던 청와대 이야기③]

보신 분은 연락 바랍니다. 국보급 문화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당신이 몰랐던 청와대 이야기③]

임상범 기자

작성 2022.06.27 14:08 수정 2022.06.27 1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안중근 의사가 사형 선고일부터 순국하기까지 40여 일 동안 쓴 글씨들. 이 유묵 20여 점은 이미 보물로 지정돼 있습니다. 그런데 이 유묵 가운데 1점이 사라졌습니다. 지난 1976년 당시 이를 소유하고 있던 한 대학 이사장이 유묵을 청와대에 기증했다는 기록을 끝으로 자취를 감추었는데요. 문화재청에 도난 문화재로 등록된 이 유묵이 사라진 곳의 주소지는 지금까지 청와대로 되어있습니다. 도대체 어디로 간 걸까요?

유묵 말고도 청와대에 보관되었다 사라진 다수의 물건들이 있습니다. 비디오머그에서 이 은밀한 '분실물'의 기록을 살펴보았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 편집 : 이홍명 / 구성 : 이세미 / CG : 서현중, 안지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