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호영은 임명도 철회도 '난감'…윤 대통령 "좀 더 검토"

정호영은 임명도 철회도 '난감'…윤 대통령 "좀 더 검토"

최고운 기자

작성 2022.05.17 20:00 수정 2022.05.17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직 새 장관이 오지 못한 부처는 2곳이죠. 교육부는 후보자가 낙마했고,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임명 보류된 상태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더 검토하겠다고 했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는 결단이 필요해 보입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출근길 윤석열 대통령은 정호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글쎄, 아직 뭐 임명 안 한 장관 후보자가 몇 분 있죠? 좀 더 검토를 해보겠습니다.]

정 후보자 청문회가 파행으로 끝난 뒤 임명 강행도, 지명 철회도 하지 않은 채 2주가 지났습니다.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등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여당 지도부가 임명 강행에 우려의 목소리를 전했는데도 보류, 또 보류입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정 후보자에 대해 제기된 의혹 자체는 생각보다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결격 사유가 있다면 그만두게 하겠지만, 그럴 정도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어제(16일) 시정연설에서 초당적 협력을 세 차례나 강조한 마당에 임명을 강행한다면 야당과의 협력은 사실상 난망입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말뿐인 의회주의자로는 야당만이 아니라 국민 불신만 깊어질 뿐입니다.]

대통령실 주변에서는 정 후보자가 자진 사퇴로 길을 열어줬으면 하는 바람이 읽힙니다.

하지만 정 후보자 측은 청문회에 동료 교수들까지 나와 민주당 의원들에게 질타를 받은 상황이라 자진 사퇴는 명예와 직결된 문제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선택은 대통령의 몫입니다.

정 후보자와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은 거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것이 윤 대통령의 생각이지만, 후보자 개인 명예 차원이 아니라 국정 운영에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 대통령 스스로 정 후보자에 대한 빠른 결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영상취재 : 주범·이용한, 영상편집 : 황지영)

▶ 한동훈 · 김현숙 장관 임명 강행…민주당은 "협치 포기"
▶ 한동훈, 취임 즉시 '검찰 수사력 강화' 착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