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선토론] 이재명 "尹 배우자, 주가 조작으로 돈 벌어" 윤석열 "조작 참여한 적 없다"

[대선토론] 이재명 "尹 배우자, 주가 조작으로 돈 벌어" 윤석열 "조작 참여한 적 없다"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2.21 2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선토론] 이재명 "尹 배우자, 주가 조작으로 돈 벌어" 윤석열 "조작 참여한 적 없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을 정조준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21일) 저녁 8시부터 진행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TV 토론회에서 윤석열 후보를 향해 "2010년 5월 이후에는, 즉 주가 조작이 이뤄진 시점에는 '부인의 주식 거래가 없었다, 돈 남은 게 없었다' 이렇게 말씀했는데 그 후 몇 차례 물어보니 계속 딴말만 했다"라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그동안) 무슨 검찰이 수사를 했느니 이런 말 했는데 오늘은 딱 그 부분에 대해 답해달라. 2010년 5월 이후 추가 주식 거래가 있었나"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윤 후보는 "네, 당연히 주식을 했죠. 제 처가"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이 후보는 "주식 거래에서 돈을 번 게 있나, 손해만 봤는가"라고 물었고, 윤 후보는 "손해 본 것도 있고, 좀 번 것도 있고 하니 정확히 순수익이 얼마인지는 알 수 없다"라고 답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에 대해, "주가 조작에 참여해 돈 번 것은 사실"이라고 압박했고, 윤 후보는 "주가 조작에 참여한 사실은 없다"라고 반박했습니다.

다시 이 후보가 "부인이 월급 200만 원을 꽤 오랫동안 받았던 것 같다. 그 외 수입은 없었는데 어떻게 70억 자산가가 됐나"라고 물었고, 윤 후보는 "원래 오래전부터 재산을 가지고 있었고 2010년 이전부터 상당한 자산을 가지고 있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앞서 김 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선수'로 가담한 이 모 씨에게 2010년 2∼5월 무렵 자신이 보유한 도이치 주식과 10억 원이 든 신한증권 계좌를 넘겨 주가 조작에 동원하도록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 토론회는 여야 후보 4인이 맞붙은 3번째 TV 토론회이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토론회입니다.

선관위 주관 법정토론은 오는 25일(금)과, 다음 달 2일(수)에 한 번씩 더 열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