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선토론] '대장동 녹취록' 충돌…"허위사실이면 사퇴" "이재명 게이트"

[대선토론] '대장동 녹취록' 충돌…"허위사실이면 사퇴" "이재명 게이트"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2.21 22:11 수정 2022.02.21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늘(21일) 저녁 8시부터 진행되고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TV 토론회에서 '대장동 의혹' 등을 놓고 치열하게 맞붙었습니다.

먼저 윤석열 후보는 시간총량제 토론 말미에 "경기지사 법인카드 공금 횡령에 대해 말을 하지 않는다. 공무원들의 마음이 다 떠나가고 있다"라고 이 후보를 저격했습니다.

그러자, 이재명 후보는 '화천대유 관계자 녹취록' 팻말을 꺼내 들었습니다. 팻말에는 '대장동 의혹'의 핵심인 김만배 씨와 대화자의 녹취가 적혀 있었습니다.

이 후보는 팻말에 적힌 "윤석열은 영장 들어오면 죽어. 윤석열은 원래 죄가 많은 사람이긴 해. 내가 가진 카드면 윤석열은 죽어" 등을 읽어 내려갔습니다.

이어진 주도권 토론에서도 두 후보는 논쟁을 벌였습니다.

윤 후보는 "통화 녹취록 말하는데, 그 사람들은 이재명하고 훨씬 가까운 측근"이라면서, "저는 10년간 본적도 없고 정영학 알지도 못하고 내용도 없잖은가"라면서, "제가 듣기로 녹취록 끝 부분 가면 '이재명 게이트'라는 말을 김만배가 한다"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그러자, 이 후보는 "저는 그 사람들, 정영학·남욱 본 일도 없다. 무슨 측근에 가까운 사람인가. 이재명 게이트라고 있다고요? 그 녹취록 내세요. 허위사실이면 후보 사퇴하시겠는가"라고 맞받았습니다.

그러면서, "그거 있었으면 지금까지 가만히 있었겠는가. '그분'이 이재명이다, 수없이 주장해놓고 이제 와서 이런 거짓말을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 후보는 그러자, "그만 하라"라고 언성을 높인 뒤, "계속 질문하면 딴 이야기하니까 토론이 안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토론회는 여야 대선 후보 4인이 맞붙은 3번째 TV 토론회이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첫 토론회입니다.

선관위 주관 법정토론은 오는 25일(금)과, 다음 달 2일(수)에 한 번씩 더 열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