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택배 4사 노조 "CJ대한통운 파업 이관 물량 배송 거부"

택배 4사 노조 "CJ대한통운 파업 이관 물량 배송 거부"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2.30 14: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택배 4사 노조 "CJ대한통운 파업 이관 물량 배송 거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에 소속된 택배 4사 노조가 CJ대한통운 노조의 파업으로 이관되는 거래처 물량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택배노조 우체국·한진·롯데·로젠본부는 오늘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격한 물량 증가로 과로사 위험을 불러올 수 있는 거래처들의 집화 임시 이관에 반대하며 실제 이관이 벌어지면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했습니다.

노조에 따르면 그동안 한 택배사에서 파업이 일어나면 해당 택배사 거래처들 물량은 타 택배사로 일시적으로 이전됐다가 파업 종료 후 원 택배사로 돌아가는 일이 반복돼왔습니다.

노조는 "갑작스러운 물량 폭증은 갑작스러운 장시간 노동과 과로를 낳게 된다"며 택배노동자들의 건강을 해친다고 우려했습니다.

롯데와 한진, 로젠 등 3사는 일선 대리점에 한시적 집화 임시 이관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에 "롯데·한진·로젠과 동일한 조처를 해 택배 노동자들을 갑작스러운 과로로부터 보호해달라"고 요구하면서 CJ대한통운에는 "집화 제한이 아닌 노조와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