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폭언 퍼붓던 그 CEO, 이번엔 화상 회의로 '900명 해고'

[Pick] 폭언 퍼붓던 그 CEO, 이번엔 화상 회의로 '900명 해고'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1.12.07 13:52 수정 2021.12.07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폭언 퍼붓던 그 CEO, 이번엔 화상 회의로 900명 해고
▲ 베터닷컴 창업자이자 CEO(최고 경영자) 비살 가그 본인

미국의 모기지 스타트업 베터닷컴 CEO가 화상 회의를 통해 직원들을 해고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 5일 CNN 비즈니스는 베터닷컴 창업자이자 CEO(최고경영자)인 비살 가그가 지난 1일 회사 전체 인력의 9%인 약 900명의 인원을 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가그는 해고 당사자들과 화상 회의를 열고 "전화를 받은 당신은 불운한 그룹 중 하나"라며 "이 화상 회의에 참여하고 있다면 해고 대상"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당신을 고용하는 건 지금 종료됐다. 인사부에서 이메일로 퇴직금과 회사를 그만둔 후 받을 복지 혜택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CNN 비즈니스는 가그가 "(직원을 대량 해고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번에 직원들을 해고할 때 나는 울었다"라며 감정 없이 짧게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베터닷컴의 CFO(재무최고책임자) 케빈 라이언은 관련 성명을 내고 "이맘때 이런 결정을 내리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라면서 "실적이 감소해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가그는 시장 효율화와 성과, 생산성이 해고의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베터닷컴 캡처

앞서 가그는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부었다는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포브스에 따르면 현지 시간 지난 20일 가그는 직원들에게 "너는 너무 느리고 멍청한 돌고래다. 멍청한 돌고래는 그물에 걸려 상어에게 잡아먹힌다"라며 "너는 나를 창피하게 만들어, 당장 그만둬"라고 적힌 이메일을 보내며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 ABC7 News Bay Area 유튜브 캡처, 베터 홈페이지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