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조폭설' 돈 전직 야구선수 또 폭행…기절하도록 때렸다

[Pick] '조폭설' 돈 전직 야구선수 또 폭행…기절하도록 때렸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2.06 10:41 수정 2021.12.06 12: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조폭설 돈 전직 야구선수 또 폭행…기절하도록 때렸다
거듭된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또다시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오늘(6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전직 프로야구 선수 출신 A(30대) 씨는 지난달 30일 저녁 6시 30분쯤 부산 서면에 있는 한 유흥업소에서 종업원 B(50대) 씨를 주먹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 종업원 B 씨에 따르면 당시 A 씨는 만취 상태로 가게에 들어와 다른 종업원들과 말싸움을 벌였습니다.

이후 A 씨는 가게 입구에서 인사를 하던 B 씨를 향해 갑자기 주먹을 휘둘렀고, 턱을 맞은 B 씨는 현장에서 실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당시 A 씨가 조직폭력배 일당과 동행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 씨를 불구속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한때 야구 유망주로 주목을 받으며 프로야구단에 입단했지만, 고교 시절 범죄 이력이 알려지자 스스로 야구계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제대 이후에는 조직폭력단에 들어갔다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2월에는 인터넷 방송 도중 후배의 머리를 맥주병으로 내리친 혐의(특수상해)로 기소돼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