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끝까지판다] "회장이 투자처 방문…대표가 극진히 맞아"

[끝까지판다] "회장이 투자처 방문…대표가 극진히 맞아"

CJ 일가 이재환 회장 관련 의혹

이현정 기자

작성 2021.12.02 20:36 수정 2021.12.02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CJ그룹 이재현 회장의 막냇동생이자 그룹 계열사 대표를 지냈던 이재환 회장의 주가 조작 의혹과 성희롱 논란에 대해 연속 보도해드렸습니다. 이재환 회장 측은 주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자신이 세운 투자회사가 어디에 투자하는지 몰랐다고 부인했는데, 이를 뒤집는 증언을 확보했습니다.

먼저, 이현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바이오기업 B사는 2년 전 코스닥에 상장됐습니다.

이재환 회장이 최근까지도 "주가가 10만 원까지 오를 거"라며 주변에 적극 투자를 권유했습니다.

B사는 지난해 9월 1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한다고 공시했습니다.

거액의 투자금 유치 소식에 1년 넘게 1만 원대에 머물던 주가는 날개를 달았습니다.

주가 과열을 우려해 금융당국이 투자 주의 종목으로 지정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당시 이 회사에 70억 원을 투자한 제일바이오펀드, 최근 이 회사 2대 주주가 된 어센트바이오펀드 모두 이재환 회장이 출자한 펀드입니다.

하지만 이 회장은 "펀드의 실소유주가 누군지 모른다"며 "펀드에 자신의 투자사가 투자했다면 투자사 윤 모 대표가 실무적인 결정을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윤 모 대표 역시 이 회장이 투자 결정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윤 모 씨/재산홀딩스 대표 : 이재환 부회장님이 미리 듣고 B사 주식을 미리 취득하고 이게 아니라. 그냥 잠깐 투자한 게 아니라 2020년 거의 7월부터 저희가 투자를 계속 해왔던 회사이기 때문에.]

하지만 취재진은 B사 내부 관계자들에게서 완전히 다른 증언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9월 투자 결정 이후 이 회장이 B사를 방문했고 B사 대표가 극진히 맞았다"고 털어놨습니다.

얼마 후에는 B사 대표가 이 회장의 개인 사무실을 직접 방문해 회사 경영 상황 전반을 설명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또 이 회장은 지인들에게 내부 정보를 전달하는 등의 시세 조종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이 회장은 지인들에게 "미국의 유력한 유전자 분석기업이 투자한 회사"라며 "주가 상승 요인"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미국 회사와 접촉을 추진했다 실패했는데, "이후 출처를 알 수 없는 '미국 회사의 인수설'까지 돌면서 큰 호재로 작용했다"고 내부 관계자들은 증언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춘동·홍종수, 영상편집 : 원형희, CG : 강경림)

▶ [끝까지판다] "'미국 인증' 허위 보도자료 내고 주가 띄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