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시 인원 · 시간 제한할까?…3일,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다시 인원 · 시간 제한할까?…3일,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전연남 기자

작성 2021.12.02 20:10 수정 2021.12.02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의 이 기세를 꺾기 위해서 정부가 내일(3일) 새로운 방역대책을 내놓습니다. 저희 취재 결과, 예전처럼 가게 영업시간을 밤 몇 시까지 이렇게 제한하기보다는, 우선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의 모임 인원을 줄이는 방안이 대책에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 전연남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정부는 내일 방역 강화 대책 발표를 앞두고 종일 회의를 이어갔습니다.

민관 합동기구인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방역분과회의를 가졌고,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 차원의 방역전략회의를 비공개로 개최했습니다.

회의에서는 수도권의 사적 모임 인원을 10명에서 6명 또는 4명까지 축소하는 방안, 그리고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을 밤 10시나 12시로 제한하는 것까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앞선 거리두기 4단계 수준으로 모든 조치를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회의가 거듭될수록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피해와 손실보상 문제 등이 거론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여러 의견들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영업시간 제한과 같은 강력한 조치보다는 미접종자 인원 조정을 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내일 발표될 최종안에는 우선 현재 4명까지인 미접종자 모임 인원을 2명으로 줄이는 안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일부 확대하는 안도 계속 논의 중입니다.

새 방역대책은 다음 달 26일까지 최소 3주간 시행될 전망입니다.

이와 함께 추가 접종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오늘부터 18~49세를 대상으로 3차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됩니다.

이 밖에 식약처는 만 5∼11세 어린이의 화이자 백신의 허가를 위한 임상 자료 사전검토에 착수했습니다.

(영상편집 : 조무환)

▶ 오미크론, 남아공선 이미 '우세종'…미국도 첫 확진 사례
▶ 오미크론 오히려 코로나 위기 '탈출구'?…지켜봐야 할 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