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북한 부러워" "북한 가고 싶다"…경기교육청 웹툰 논란

[Pick] "북한 부러워" "북한 가고 싶다"…경기교육청 웹툰 논란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1.29 11:08 수정 2021.11.29 17: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도교육청이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북한 아이들의 학교생활을 소개하는 중에 생긴 일화를 웹툰으로 게시했다가 '북한 찬양'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문제의 웹툰은 현재 삭제된 상태입니다.

지난 26일 경기도교육청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북한 친구들 부럽다'라는 제목의 웹툰 한 편이 공개됐습니다. 해시태그에는 '#교육청툰' '#북한 친구들 부럽다'가 덧붙여졌습니다.

경기도교육청 웹툰 논란

'사연 보내주면 그려주는 만화' 코너는 학교에서 일어난 사연을 제보하면 교육청 측에서 내용을 토대로 만화를 그려 소개하고, 사연의 주인공에게 상품을 주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논란이 된 웹툰은 교사가 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에게 북한 어린이들의 학교생활을 소개하면서 생긴 일화를 도교육청에 사연으로 보냈고, 도교육청으로부터 용역 의뢰를 받은 업체가 이를 웹툰으로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기도교육청 웹툰 논란

웹툰에서 교사는 북한은 우리나라와 달리 급식이 없는 대신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다녀온다고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학생들은 또 북한 아이들이 소풍을 간다는 얘기를 듣고 "북한 부럽다, 소풍도 가고"라는 반응을 내비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소풍은커녕 등교도 제대로 하지 못한 아이들이 단순히 소풍을 간 북한 학생들의 모습에 "부럽다"라고 표현한 것입니다.

이어 북한에서는 담임선생님이 한 번 정해지면 졸업할 때까지 바뀌지 않는다고 하자 아이들이 "우와~그럼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갈 사람 손들어!"라며 손을 드는 장면도 나옵니다.

하지만 이 웹툰을 접한 누리꾼들은 '북한을 찬양하는 것과 다름 없는 웹툰'이라며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경기도교육청 웹툰 논란

논란이 확산되자 경기도교육청은 해당 게시물을 공개 20여 시간 만에 삭제했습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오늘(29일) "학교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기 위해 웹툰 콘텐츠에 대한 검토와 결재 등을 최소한으로 줄여서 하다 보니 논란이 될 만한 부분에 대한 꼼꼼한 확인이 부족했다"며 "논란이 더 확산하기 전 해당 웹툰을 삭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인스타그램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