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테슬라 0.1주 살게요"…'소수점 거래' 주의해야 할 점

"테슬라 0.1주 살게요"…'소수점 거래' 주의해야 할 점

김혜민 기자

작성 2021.11.28 20:42 수정 2021.11.28 2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주식에 투자하고 싶은데 종잣돈이 많지 않은 젊은 세대 사이에서는 '소수점 거래'가 인기입니다. 주식을 한 주 단위보다 더 작게 쪼개서 사는 건데요, 현재는 해외주식만 이렇게 살 수 있는데 내년에는 국내주식도 가능해집니다.

주의할 점은 없는지 김혜민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대학생 홍준영 씨는 1년 전부터 해외 주식에 매달 10만 원씩 꾸준히 투자하고 있습니다.

10만 원 안에서 우량주에 투자할 수 있는 건 '소수점 거래' 때문입니다.

[홍준영/소수점투자 대학생 : 돈이 여유치 않았고, 처음 시도하는 거라서 시험 삼아서 안전하게, 실패하더라도 무리가 되지 않는 선에서….]

워렌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 클래스 A의 1주당 가격은 무려 5억 원, 거래가 가장 많은 종목인 테슬라의 한 주당 가격도 100만 원을 훌쩍 넘습니다.

종잣돈이 적은 MZ 세대들 사이에서는 이런 해외 주식에 쪼개서 투자하는 소수점 거래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소수점 거래'를 하는 개인투자자 111만 5천 명 가운데 2·30대가 70%에 가깝습니다.

현재는 해외 주식만, 그것도 증권사 2곳을 통해서만 거래할 수 있는데 내년 상반기에는 20곳까지 늘어납니다.

또, 내년 3분기부터는 국내 주식도 소수점 거래가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투자 접근성이 높아지는 장점만큼 주의해야 할 점도 있습니다.

투자자들이 소수 단위 거래 주문을 넣으면 증권사는 이것을 모아서 한꺼번에 주문을 제출하는데 여기서 시차가 발생해, 사실상 실시간 투자가 불가능합니다.

또, 소수 단위 주식은 의결권 행사 등 권리행사 방식이 1주 단위 주식과 다를 수 있습니다.

[김대종 교수/세종대학교 경영학부 : 소수점 거래를 해서 1주가 안 된다고 하면 증권예탁원이 주주권 행사를 하기 때문에 자기 주주로서의 의사를 반영하지 못하는 것이 단점입니다.]

증권사별로 거래 가능 종목이나 최소 주문량 등이 각각 다르고 거래 수수료가 일반 거래보다도 통상 더 비싸다는 점도 잘 따져봐야 합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최혜영,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