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과오, 용서를" 노태우 유언 전한 유족…장지 언급 있다

"과오, 용서를" 노태우 유언 전한 유족…장지 언급 있다

오늘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 예정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21.10.27 07:14 수정 2021.10.27 0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 노태우 씨가 어제(26일) 오후 89세를 일기로 사망했습니다. 노태우 씨의 유족은 고인이 "생전에 부족한 점과 과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라는 말을 남겼다고 전했는데, 장지에 대해서는 국립묘지가 아니라 경기도 파주로 정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제13대 대통령 노태우 씨가 어제 오후 1시 46분 89세를 일기로 서울대병원에서 숨졌습니다.

서울대병원은 그제부터 노태우 씨가 저산소증과 저혈압 상태를 보여 어제 오후 12시 45분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1시간 뒤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김연수/서울대병원장 : 현재로서 사망에 이른 직접적인 원인은 허약한 전신 상태와 장기간의 와상 상태에 동반된 숙환에 의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노태우 씨의 유족은 고인이 생전에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라는 말을 남겼다고 전했습니다.

또 장례 절차와 관련해서는 정부와 협의하고 있으며, 특히 장지에 대해서는 국립묘지가 아니라 고인이 대통령 재임 시 조성한 통일동산이 있는 경기도 파주로 정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치권은 일제히 애도를 표하면서도 과오에 대한 평가를 분명히 했습니다.

민주당은 고인을 역사의 죄인이라고 규정하면서도, 추징금을 완납하고 자녀를 통해 광주를 찾아 사과하는 등 전두환 씨의 행보와는 달랐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남북한 유엔 가입 등의 성과를 거뒀지만, 군사쿠데타와 5·18 민간인 학살 개입 등의 과오는 덮어질 수 없다고 논평했습니다.

정의당은 진정 어린 참회도 없이 생을 마감한 고인에게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노태우 씨의 빈소는 오늘 오전 10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