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치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전 연인의 지인들, 상반된 주장

"사치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전 연인의 지인들, 상반된 주장

SBS 뉴스

작성 2021.10.26 13:46 수정 2021.10.26 15: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치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전 연인의 지인들, 상반된 주장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한 가운데, 주변인들이 상반된 주장을 하고 나섰다.

26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 씨의 지인들의 인터뷰를 통해 김선호와 A 씨가 교제 당시 A 씨의 남자 문제로 여러 차례 갈등을 겪었으며, 일방적인 변심이 아닌 낙태 이후에도 10개월 넘게 관계를 지속하며 평범한 연애를 하다가 헤어졌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A 씨의 지인은 "사치와 씀씀이가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 크리스마스에 700만 원 짜리 명품백을 개인 카드로 구매한 뒤 김선호에게 입금을 받았고 이 사실을 친구들에게 자랑했다"고 주장했고, 또 다른 지인 역시 "김선호가 낙태 당시 200만 원만 입금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고 명품에 집착하는 건 김선호가 아니었다"고 A 씨와는 다른 주장을 펼쳤다.

이별 사유에 대해서도 A 씨 지인들은 상반된 주장을 했다. 앞서 A 씨는 폭로 글에서 "김선호가 낙태를 한 이후 결혼을 할 것처럼 하면서도 점차 연락을 끊었고 자신의 사진과 메시지를 삭제하는 등 증거를 인멸하며 이별을 준비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이에 대해서 A 씨의 한 지인은 "A 씨도 낙태 문제로 고민을 한 뒤 결정했다"고 말했다. A 씨와 함께 병원을 갔던 김선호의 지인 역시 "김선호가 A 씨를 위로해줬고, 수술을 한 이후 미역국을 끓이며 몸조리를 도왔다"면서 "두 사람이 헤어진 원인은 낙태가 아니라 계속해서 이어진 남자 문제로 인한 다툼이었다"고 증언했다.

A 씨는 디스패치 보도에 대해 입을 열지 않았다. 앞서 A 씨는 김선호의 공개 사과를 접한 뒤 "이렇게 무너지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좋지 않다. 서로 간에 오해가 있었다"면서 최초 폭로 글을 삭제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