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8인 모임' 가능해진다…"일상 회복 징검다리"

수도권, '8인 모임' 가능해진다…"일상 회복 징검다리"

장훈경 기자

작성 2021.10.17 20:25 수정 2021.10.17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을 앞두고 내일(18일)부터 2주간 새 거리두기 조정안이 시행됩니다. 수도권은 최대 8명, 비수도권은 10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해지지만, 여전히 영업시간은 제한돼 있어 아쉽다는 반응입니다.

장훈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마포구의 한 상가 밀집 지역.

식당과 카페 점주들은 내일부터 백신 미접종자도 4명까지 모일 수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내면서도 밤 10시 영업시간 제한이 풀리지 않아 한계가 있다고 말합니다.

[손민혁/서울 마포구 식당 점주 : 보통은 두 분 손님이 많았죠. (새 거리두기가 시행되면) 매출이 좀 증가하지 않을까 싶기는 한데 결국에는 영업 제한 시간이 안 풀리면 그렇게까지 효과는 없을 것 같아요.]

내일부터 2주간 적용될 새 거리두기 조정안은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의 전환에 앞서 접종 완료자에게 혜택을 넓히는 징검다리 성격이 강합니다.

4단계인 수도권은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하면 8명까지, 비수도권은 여기에 접종 완료자 2명을 더 추가해 10명까지 모일 수 있습니다.

비수도권의 식당과 카페는 자정까지 영업이 연장되는데, 수도권에서도 독서실과 스터디카페, 영화관, 공연장은 자정까지 영업할 수 있습니다.

유흥시설의 경우 수도권은 집합금지가 유지되고, 비수도권은 영업 제한 시간이 밤 10시 그대로입니다.

광주광역시는 유흥시설 영업시간을 자정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가 밤 10시로 되돌리기도 했습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 해당 지자체에서는 중대본의 조치대로 운영시간을 22시까지로 시행해 줄 것을 요청합니다.]

수도권 스포츠 경기도 내일부터는 접종 완료자에 한해 실내는 수용 인원의 20%, 실외는 30%까지 관람이 가능합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하성원)

▶ 16~17세 · 임신부 접종 시작…12~15세는 사전예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