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알펜시아리조트 '입찰 담합' 의혹…공정위 · 경찰 조사

알펜시아리조트 '입찰 담합' 의혹…공정위 · 경찰 조사

정명원 기자 cooldude@sbs.co.kr

작성 2021.09.22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8월 20일, KH그룹에 매각된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사진=연합뉴스)
7천115억 원에 매각된 '세금 먹는 하마'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의 공개입찰 담합 의혹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와 경찰이 동시 조사에 나섰습니다.

강원도개발공사가 4번의 공개입찰과 2번의 수의매각 실패 후 5번째 공개입찰로 급선회했고 KH그룹에 매각된 것을 놓고 입찰 담합 의혹이 끊이지 않았던 터라 이번 조사와 수사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1조 6천억 원을 들여 2009년 개장했다가 12년 만인 지난 6월 KH그룹에 7천115억 원의 가격에 팔린 알펜시아리조트의 입찰 담합 의혹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공정위의 이번 조사에는 강원경찰청 수사관이 동행했으며, 양측 모두 입찰 담합 의혹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공정위와 경찰의 이번 조사와 수사는 시민사회단체인 사단법인 강원평화경제연구소의 진정 사건이 계기가 됐습니다.

강원도개발공사와 알펜시아리조트 최종 낙찰자인 주식회사 KH강원개발의 입찰 담합 의혹을 제기한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지난 7월 21일 입찰 담합 의혹은 공정위에, 입찰 방해 혐의는 지난 8월 초 강원경찰에 수사 의뢰하는 등 각각 진정서를 냈습니다.

KH강원개발은 KH그룹의 자회사로, 이번 입찰을 위해 만들어진 특수목적법인입니다.

강원도개발공사는 지난해 10월부터 네 차례의 공개경쟁입찰과 두 차례의 수의계약으로 알펜시아리조트의 매각을 진행했으나 모두 유찰되자 5차 공개입찰로 급선회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지난 6월 24일 KH강원개발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고, 지난 8월 20일 최종 계약까지 마쳤습니다.

하지만 5차 공개입찰 과정에 참여한 업체가 '최종 낙찰자를 포함해 KH그룹 관계사 2곳'이라는 담합 의혹이 야당 소속 강원도의원과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꾸준히 제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공정위와 경찰은 공개입찰에 참여한 업체가 KH그룹 계열사가 맞는지, 이 과정에서 담합이나 부정행위, 위법은 없었는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앞서 공개 매각을 주도한 강원도개발공사 측은 입찰에 담합이나 부정이 있었다면 언제든지 낙찰을 취소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