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시원하게 따낸 동메달 한판…뜨겁게 흘린 눈물

[현장] 시원하게 따낸 동메달 한판…뜨겁게 흘린 눈물

SBS 뉴스

작성 2021.08.30 0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9일 오후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유도 남자 +100kg급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 최광근과 쿠바 요르다니 페르난데스 사스트레의 경기. 최광근이 한판으로 경기를 끝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29일 오후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유도 남자 +100kg급 동메달 결정전 대한민국 최광근과 쿠바 요르다니 페르난데스 사스트레의 경기. 최광근이 한판으로 경기를 끝내고 있다.

최광근이 한판으로 경기를 끝낸 뒤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최광근이 한판으로 경기를 끝낸 뒤 기뻐하고 있다.

최광근이 한판으로 경기를 끝낸 뒤 눈물을 흘리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최광근이 한판으로 경기를 끝낸 뒤 눈물을 흘리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최광근이 한판으로 경기를 끝낸 뒤 눈물을 흘리며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29일 오후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유도 남자 +100kg급 시상식에서 최광근이 동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29일 오후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유도 남자 +100kg급 시상식에서 최광근이 동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29일 오후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유도 남자 +100kg급 시상식에서 최광근이 동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