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99명 집단 식중독'…청담동 마녀김밥 공식 사과

'199명 집단 식중독'…청담동 마녀김밥 공식 사과

조윤하 기자 haha@sbs.co.kr

작성 2021.08.05 19: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99명 집단 식중독…청담동 마녀김밥 공식 사과
김밥 프랜차이즈 업체 '청남동 마녀김밥'이 경기 성남시 분당구 지점 2곳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마녀김밥은 오늘(5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분당지역 식중독 사건에 너무 큰 고통과 피해를 끼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저희 김밥으로 치료 중이신 환자분들과 예기치 않은 생활의 피해를 겪으신 분들께 사죄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마녀김밥은 "결과가 나오는 대로 처분을 달게 받겠다"며 "두려운 건 사실이지만 피하거나 숨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오늘(5일)까지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마녀김밥 두 지점에서 음식을 사 먹은 고객 199명이 복통, 고열, 설사 등 식중독 증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이 환자에 대한 신속 검사를 실시한 결과 살모넬라균이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성남시는 관내 200여 곳의 김밥전문점에 대해 오는 16일부터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