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유출 안 됐다" 또 설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유출 안 됐다" 또 설화

김수영 기자

작성 2021.08.05 22:51 수정 2021.08.05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인터뷰 발언을 놓고 또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때 방사능 유출은 안됐다고 말한 부분인데, 자세한 내용 김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논란이 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은 어제(4일) 부산일보와 인터뷰에서 나왔습니다.

원전의 안정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이 폭발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방사능 유출이 기본적으로 안 됐다"고 말한 겁니다.

하지만 이 사고는 방사능이 유출돼 일본 정부도 국제원자력사고등급 최고 위험 단계인 레벨 7로 발표할 정도였습니다.

민주당은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일본 극우 인사가 과외 선생님이었나, 일본 총리의 이야기인 줄 알았다." 대선 주자들의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국민의힘 안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유승민/전 의원 : (원전) 안전 문제에 대해서 우리가 너무 과신하거나 자신을 하는 건 금물이라고 생각합니다. 가벼운 그런 이야기를 하신 거 아니냐.]

윤 전 총장 측은 발언의 본뜻과 다르게 기사에 반영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체르노빌 사고는 원전 자체 폭발이었지만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지진 해일이라는 외부 요인이 작용한 사고라 다르게 봐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된 부분은 어젯밤 기사에서 삭제됐습니다.

부산일보는 윤 전 총장 측에서 수정 요청이 있었고 인터뷰 취지가 후보의 정확한 입장을 전달하는 것이라 전체 맥락을 해치지 않는 선에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정상보, 영상편집 : 하성원, CG : 이종정·강유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