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국민캠프'로 새 출발…'친 김종인' 다수 포함

윤석열, '국민캠프'로 새 출발…'친 김종인' 다수 포함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25 19:26 수정 2021.07.25 20: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국민캠프로 새 출발…친 김종인 다수 포함
야권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캠프'라는 이름으로 대선 캠프를 재정비했습니다.

캠프 대변인을 새로 맡은 김병민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오늘(25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권 교체를 염원하는 국민 뜻을 모아 국민의 상식이 통용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참여하는 국민의 선거 캠프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상근 정무특보에 이학재 전 의원, 상근 정무보좌역에 함경우 국민의힘 경기 광주갑 당협위원장, 상근 대외협력특보에 김경진 전 의원, 청년특보에 장예찬 씨를 각각 선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상황실 총괄부실장에 신지호 전 의원, 기획실장에 박민식 전 의원, 대변인에 이두아 전 의원과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을 각각 선임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로써 기존의 이상록 대변인에 더해 4인 대변인 체제를 갖추게 됐습니다.

윤 전 총장이 전직 의원과 전현직 당직자들을 대거 영입해 캠프 정무·공보 기능을 강화한 것은 소통 강화를 통해 지지율 하락을 저지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와 함께 이번에 캠프에 합류한 인사 중 상당수가 이른바 '김종인의 사람들'이라는 점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병민 윤희석 함경우 등 3명은 과거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에서 각각 비대위원, 당 대변인, 당 조직부총장을 맡았습니다.

윤석열 캠프 재정비의 막후에 김 전 위원장의 의중이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이 극구 반대했다면 이렇게 많은 분이 캠프에 참여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때문에 김종인 전 위원장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간의 이른바 협조 체제가 가동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김 전 위원장이 언급한 윤 전 총장의 11월 입당설에 대해서도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며 "다양한 열린 결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국민의힘 당적을 가진 사람들이 이번에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걸 두고도 논란이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당 지도부가 당내 주자 캠프 참여만 허용한 상황"이라며 "윤 전 총장 조기 입당이 불발되면 그를 돕는 당내 인사들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