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희숙 "학력 격차, 전교조 탓"…성취도 전수조사 공약

윤희숙 "학력 격차, 전교조 탓"…성취도 전수조사 공약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25 1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희숙 "학력 격차, 전교조 탓"…성취도 전수조사 공약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코로나 사태로 더 커진 학력 격차의 배경에 전교조의 이기주의와 무사안일이 자리잡고 있다면서 학업성취도 전수조사 등을 교육 공약으로 발표했습니다.

윤 의원은 "(학력 격차의) 가장 큰 책임이 전교조에 있다"며 "교육 현장에 중요한 변화가 제기될 때마다 비토하는 세력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윤 의원은 "기초도 못 따라가 자신감을 잃고 크는 아이들을 방치하면서 무슨 참교육인가. 아이가 공부는 못 하더라도 다른 재능이 무엇인지, 어디서 재미를 느끼는지 부모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지도 않지 않나"라고 전교조를 비판했습니다.

윤 의원은 "아이들의 학업성취와 격차에 대한 책임을 공교육이 부모에게 미뤄버려선 안 된다"며 "전수 평가를 통해 아이들의 학력을 점검하고, 가정과 학교의 학업 환경에 무엇이 필요한지 면밀히 파악해 지원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 2019년 시도됐던 전수조사가 전교조의 교육청 점거 농성 탓에 무산됐다며 "(학력) 격차는 그대로 아이들 인생의 기회 격차, 소득 격차로 굳어질 것이다. 미래 사회의 갈등과 빈곤은 지금 초등학교 교실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인공지능(AI) 보조 교사 도입도 공약으로 제시하면서 "아이들 모두 AI 교사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어떤 콘텐츠를 이용할 것인지 학교나 교사가 선택하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정치 교사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도입, 무분별하게 자신의 이념이나 정치적 입장을 아이들에게 주입하는 교사들은 퇴출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이 밖에 '돌봄 절벽'을 해소하기 위한 전일제 학교, 양성 평등 교육자료 전면 공개도 교육 공약에 담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