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전직 의원 5명 尹 캠프 합류…'국민캠프'로 재정비

野 전직 의원 5명 尹 캠프 합류…'국민캠프'로 재정비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25 15: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野 전직 의원 5명 尹 캠프 합류…국민캠프로 재정비
야권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캠프'라는 이름으로 대선캠프를 재정비했습니다.

캠프 대변인을 새로 맡은 김병민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오늘(25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권 교체를 염원하는 국민 뜻을 모아 국민의 상식이 통용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두가 참여하는 국민의 선거캠프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상근 정무특보에 이학재 전 의원, 상근 정무보좌역에 함경우 국민의힘 경기 광주갑 당협위원장, 상근 대외협력특보에 김경진 전 의원, 청년특보에 장예찬 씨가 각각 선임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상황실 총괄부실장에는 신지호 전 의원, 기획실장에 박민식 전 의원, 대변인에 이두아 전 의원과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이 각각 선임됐다고 소개했습니다.

이로써 윤석열 전 총장 캠프 대변인은 기존의 이상록 대변인에 더해 4인 대변인 체제를 갖췄습니다.

이날 영입 인사 중 박민식, 신지호, 이두아, 이학재 전 의원은 국민의힘 전신 정당, 김경진 전 의원은 국민의당 전신 정당에서 활동한 전직 의원들입니다.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정권 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이라면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도록 공간을 크게 열어뒀다"며 "캠프 리뉴얼"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날 회견은 국민의힘 내 대표적 '친윤계'로 꼽히는 권성동 의원의 예약으로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됐습니다.

윤 전 총장이 전직 의원과 전 현직 당직자들을 대거 영입해 캠프 정무·공보 기능을 강화한 것은 지지율이 탄력을 받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를 타계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