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이낙연 비판…"물 흐려서 본인 문제 숨기기 위한 작전"

이재명, 이낙연 비판…"물 흐려서 본인 문제 숨기기 위한 작전"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7.20 10: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재명, 이낙연 비판…"물 흐려서 본인 문제 숨기기 위한 작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경기도 유관 기관 직원 진 모 씨의 'SNS 비방 의혹'과 관련해 "본인들의 더 심각한 문제는 감추고 침소봉대해서 지나치게 공격한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20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저와 관계도 없는 (진 씨가) SNS 댓글 썼던데 그거 가지고 이렇게 하루, 이틀씩이나 싸울 일인가."라며 "일부러 물을 흐려서 본인들을 숨기기 위한 작전일 가능성이 많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 측에서 SNS 비방 당사자인 경기도 유관기관 직원 진 모 씨와 이재명 후보가 함께 찍은 사진까지 거론하며 연관성 의혹을 제기하는 것을 지적한 겁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지지자들의 사실 왜곡이나 마타도어는 우리가 심각하게 당하고 있다."라며 "인터넷 뉴스 댓글을 보면 온갖 허위사실에 공작·조작 댓글이 횡행하다. 그런 것에 비하면 이건 조족지혈에 불과한데 키우는 것"이라며 "겨우 찾아낸 게 그 정도인 것 같다."라고 꼬집었습니다.

또, 진 씨에 대해 "공무원이 전혀 아니다. 일부러 공무원이라고 말하는 것"이라며 "그것도 일종의 음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중징계를 지시했고, 필요하면 우리 손으로라도 법적 조치할 생각"이라며, "이렇게 균형을 맞춰주면 좋을 것 같다. 자기도 한 번 돌아보면서 판단하고 행동하면 좋지 않겠느냐."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밖에 이 후보는 앞서 언급됐던 '민주당 적통' 문제에 대해 "왕조시대도 아닌데 적자, 서자 따지는 건 우습다."라며 "민주정부, 민주정당이기 때문에 당원은 모두 다 평등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정통성이라는 측면에서는 이재명이 훨씬 더 민주당의 정강정책이나 역사에 더 부합한다."라고 부연했습니다.

(사진=이재명 캠프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