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29.9% 이재명 26.9%…이낙연 18.1%"

"윤석열 29.9% 이재명 26.9%…이낙연 18.1%"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12 09:44 수정 2021.07.12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29.9% 이재명 26.9%…이낙연 18.1%"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소폭 하락하고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9∼10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29.9%, 이 지사는 26.9%였습니다.

윤 전 총장의 지지도는 전주보다 1.5%포인트, 이 지사는 전주보다 3.4%포인트 동반 하락했습니다.

반면 이 전 대표는 전주보다 5.9%포인트 상승한 18.1%를 기록하면서 이 지사와의 격차를 지난주 18.1%포인트에서 8.8%포인트로 좁혔습니다.

이어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4.5%,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4.2%,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4.1%, 최재형 전 감사원장 2.5%,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2.1%, 정세균 전 총리 1.7% 등의 순이었습니다.

범 진보진영의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가 29.7%, 이 전 대표가 20.6%였습니다.

이 지사는 전주보다 2.4%포인트 하락했고 이 전 대표는 7.7%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이어 추 전 장관 5.8%, 민주당 박용진 의원 4.4%, 정의당 심상정 의원 4.0%, 정세균 전 총리 4.0% 순이었습니다.

범 보수권에서는 윤 전 총장 29.1%, 홍 의원 12.8%, 유 전 의원 10.9%, 안 대표 5.5%, 최 전 감사원장 4.3%, 원희룡 제주지사 4.1% 등의 순이었습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로, 자세한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