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尹, 朴 · MB 등 보수인사 고초에 "검사는 미안한 마음 가져야"

尹, 朴 · MB 등 보수인사 고초에 "검사는 미안한 마음 가져야"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12 09: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尹, 朴 · MB 등 보수인사 고초에 "검사는 미안한 마음 가져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의 수사 지휘로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되는 등 과거 보수 정부 인사들이 고초를 겪는 상황과 관련해 "그분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척 아프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12일) 공개된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로 인해 가슴 아픈 일을 겪은 모든 분에게 위로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정권 초기 수사뿐 아니라 검사는 수사로 인해 어려움을 겪게 되는 분을 최대한 배려하고 늘 미안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나 두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해선 "국민 통합을 위해 이뤄져야 하고, 이를 선거 공약으로 내세우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부인 김건희 씨에 대해선 "아내를 좋아하니 늦은 나이에 결혼했다"며 "대한민국 남편들이 애처가라고 하지 않으면 어디 집에서 잘 살 수 있나"라고 말했습니다.

김 씨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아무 근거도 없이 비방을 위한 비방만 난무하면 제가 설명하지 않아도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면서 "저 스스로에게 자신이 없었다면 이 자리까지 오지도 않았다"고 일축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다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부인이) 술 마시고 흥청거리는 것을 싫어한다"며 "상식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얘기인가"라고 반문한 바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은 또 야권의 경쟁 주자로 거론되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의 단일화 문제에 대해 "단일화를 포함해 정권교체를 확실하게 할 수 있는 방안이라면 어떤 결단도 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대해선 "상식에 의해 나라가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정권교체를 확실하게 할 수 있느냐는 기준에 맞춰 결정할 생각"이라고 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야권의 대권 주자로 나선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어떤 감정이 드느냐고 묻자 "저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충언을 드렸다고 생각한다"며 "제 진심이 전해지지 않은 것 같아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