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北 피살 공무원 유족 위로…"위기 처한 국민 외면한 정부는 자격 없어"

윤석열, 北 피살 공무원 유족 위로…"위기 처한 국민 외면한 정부는 자격 없어"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10 18: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北 피살 공무원 유족 위로…"위기 처한 국민 외면한 정부는 자격 없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늘(10일) 서울 광화문 캠프 사무실에서 지난해 9월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의 유족을 만나 위로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오늘 오후 보도자료에서 "윤 전 총장이 피해자의 형과 부인을 만나 지지부진했던 진상규명에 대한 의지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 윤 전 총장은 "정부가 북한의 비인도적 처사에 강력히 항의하고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춰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강력히 촉구해야 하는데 이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각종 정찰 자산과 교신을 통해 수집된 자료를 국민에게 있는 그대로 밝혀야 하는데도 국가 기밀이란 이유로 공개를 거부하고 있는 건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책무를 전혀 이행하지 않은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또, "권력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 한 가족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가하고 있는지, 또 이 가족들이 겪고 있을 고통이 얼마나 클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군, 해경, 청와대 안보실 등의 행태를 볼 때, 유족들의 피 끓는 호소에도 현 정부에서는 이 사건의 진상 규명은 요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했을 때 적극적으로 나서 역할을 하고 그 과정을 소상히 밝히는 것은 국가의 기본적 책무"라며 "이를 보여주지 못하는 정부는 정부로서 자격이 없다"고 현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