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측 "부인 취재 때 경찰 사칭한 MBC 기자 고발"

윤석열 측 "부인 취재 때 경찰 사칭한 MBC 기자 고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10 13:44 수정 2021.07.10 1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측 "부인 취재 때 경찰 사칭한 MBC 기자 고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부인 김건희 씨 관련 취재를 하면서 경찰을 사칭한 혐의로 MBC 기자 2명 등을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 대변인실은 오늘(10일) 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에서 MBC 기자 2명과 성명불상의 지시 또는 책임자를 서울 서초서에 고발했다며, "MBC의 불법 취재에 대한 진상 규명과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대변인실은 "경찰을 사칭해 일반 시민을 심문한 뒤 정보까지 얻어낸 사안으로, 강요죄와 공무원자격사칭죄라는 중대 범죄가 범해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불법 취재까지 동원한 정치적 편향성도 드러났으므로, 현장 기자들의 단독 행위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번 수사 의뢰와 별도로 방송통신위원회에도 진상 규명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MBC 취재진은 김 씨의 박사논문 관련 취재를 하면서 김 씨 지도교수의 과거 주소지 앞에 주차된 차량 주인과 통화하면서 경찰을 사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MBC는 어제 저녁 뉴스를 통해 "기자 신분을 밝히지 않은 취재진 2명을 업무 배제하고 책임을 묻기로 했다"며 "피해를 본 차량 주인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