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승민, 윤석열표 '자유'에 "옛날 보수 정치인처럼 들려"

유승민, 윤석열표 '자유'에 "옛날 보수 정치인처럼 들려"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09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승민, 윤석열표 자유에 "옛날 보수 정치인처럼 들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대권 도전 선언에서 '자유'를 강조한 데 대해 "너무 옛날 보수 정치인들이 말하던 자유로 들렸다"고 평가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오늘(9일) KBS '사사건건'에 출연해 "우리 헌법에는 자유도 있지만, 평등도 있다. 성장이 있으면 공정과 분배가 헌법에 분명히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그동안 가짜 진보 세력들이 헌법 가치를 다 독점하고 보수는 자유만 강조하는 것처럼 했는데, 윤 전 총장 출마 선언에서 그런 점이 아쉬웠다"며 "보수 색채가 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부연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처가 리스크'와 관련해 "대선에 출마하려는 분들은 본인이 국민께 정확하고 솔직하게 해명할 책임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현행 경선룰(당원투표 50%·여론조사 50%)의 조정 가능성엔 열린 태도를 보였습니다.

유 전 의원은 "바깥에 계신 좋은 분들도 우리 당에 입당해서 빨리 링에 올라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그들이 공정하게 생각하는 그런 룰이면 저는 오케이"라고 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여성가족부를 폐지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여가부 폐지는 여성 혐오'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 "남성부가 없으면 남성 혐오냐. 그런 비논리적인 생각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힘없고 예산 없고 인원도 없는 여가부에 맡겨서 아무것도 안 된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진짜 임기 내에 양성평등사회를 꼭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