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코로나 확산에 "오락가락 대책…왜 청년 걸고 넘어지나"

野, 코로나 확산에 "오락가락 대책…왜 청년 걸고 넘어지나"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7.08 1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야권이 오늘(8일)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원인으로 정부의 섣부른 방역지침 완화를 지목하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가 방심의 시그널을 줬다"며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 모두를 잡으려던 정부의 오락가락 방역대책에 무엇하나 제대로 잡기는커녕, 둘 다 놓칠지도 모르는 지경"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황보 대변인은 "국가의 방역 컨트롤타워가 제대로 기능을 다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명확한 원칙 하에 일관성을 가진 방역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가 20·30세대가 다수 이용하는 시설에 대한 선제점검을 지시하며 방역실패의 책임을 청년세대에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은 오늘 최고위 회의에서 정부가 지난 주말 열린 민주노총 집회에는 소극적 대응을 하고 있다며 "공정한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면 '특정 세력 봐주기'라는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눈 가리고 아웅'식의 책임 전가 방역이 아닌, 체계적인 백신 수급과 수긍 가능한 방역 수칙 적용으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당 구혁모 청년 최고위원도 최고위 회의에서 "정부가 대놓고 좌표를 찍어 이번 대량 감염의 원인과 책임이 20·30세대에 있는 것처럼 프레임을 씌운다"며 "청년들은 선제 검사 말고 언제쯤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습니다.

구 최고위원은 "신천지나 민노총처럼 불법적으로 방역을 어긴 것도 아닌데 왜 뜬금없이 청년을 걸고 넘어지나"라며 "이번 대량 감염의 원인은 간단하다. 정부의 무능하고 안일한 방역 대응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를 놓고 당정 간에 혼선을 빚는 상황에 대해서도 "볼썽사납다"며 비판도 나왔습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33조 원의 추경안을 졸속으로 편성한 것도 모자라 누더기로 만들 셈인가"라며 "정부·여당이 정책이 아닌 정치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급 원칙도 기준도 없는 추경과 재난지원금으로 국민 고통을 가중하고 있다"며 "졸속으로 편성된 추경을 심사마저 졸속으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