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겠다"…쇄신용 개각?

문 대통령 "국민 질책 엄중히 받겠다"…쇄신용 개각?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4.08 12:14 수정 2021.04.08 13: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선거 결과를 엄중히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국정 쇄신용 개각이 단행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7 재보선 결과에 대해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정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더욱 낮은 자세로,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습니다.]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회복, 부동산 적폐 청산 등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 데 부족했다는 점을 느낀다"며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안팎에서는 이번 선거를 계기로 국정 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분위기 쇄신용' 개각을 서두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이르면 다음 주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진 정세균 총리 교체가 첫 신호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후임 총리와 관련해 영남과 여성, 경제와 같은 키워드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영남 출신 중에서는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이 거론됩니다.

여성 총리를 내세운다면, 김영란 전 대법관과 유은혜 부총리가 물망에 오릅니다.

경제 전문가를 기용한다면 홍남기 부총리도 후보군에 속합니다.

여기에 이미 사의를 밝힌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임기가 1년 이상 지난 일부 장관들도 개각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