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머리부터 발끝까지 '알록달록'…74살 할아버지의 취미

머리부터 발끝까지 '알록달록'…74살 할아버지의 취미

SBS 뉴스

작성 2021.04.07 1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문신 63개 할아버지'입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알록달록한 문신을 새긴 이 남성, 러시아에 사는 올해 74살의 세다코프 씨입니다.

문신 63개 할아버지
동년배 할아버지들과는 다르게, 문신이라는 독특한 취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2019년부터 문신을 시작해서 현재 온몸에 무려 63개의 문신을 갖고 있다고 하는데요, 색깔과 모양, 새긴 부위도 아주 다양합니다.

문신 63개 할아버지
세다코프 할아버지는 문신이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불쾌하고 아픈 감정과 싸우기 위한 에너지를 가져다준다"면서 '행복의 비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밖에도 할아버지는 그림을 그리거나 시를 쓰는 등 광범위한 예술 활동을 하며 지내고 있는데요.

이미 지역에서는 유명인사가 된 그는 영화에도 캐스팅돼서 출연을 앞두고 있다고 합니다.

누리꾼들은 "나였으면 벌써 엄마한테 등짝 스매싱 맞았을 텐데…", "나이와 상관없이 자신의 취미를 즐기는 할아버지~ 멋지십니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