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솔비, 곰팡이 케이크 논란 사과 "이름에 대한 책임 통감, 함께 책임지겠다"

솔비, 곰팡이 케이크 논란 사과 "이름에 대한 책임 통감, 함께 책임지겠다"

SBS 뉴스

작성 2021.03.07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솔비
가수 겸 화가 솔비가 곰팡이 케이크 논란에 직접 사과했다.

솔비는 6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카페에서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아요.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픕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 역시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라면서 "3월 1일에 벌어진 일을 그때 바로 알았다면 제가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을 텐데, 어제 카페 측이 아닌 지인을 통해 소식을 접했습니다. 이 부분도 죄송합니다. 제가 사건을 몰랐던 기간 동안 힘들었을 피해자를 생각하니 저 또한 마음이 아프고 죄송스럽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입니다. 여러 사정을 불문하고 이번 일로 이름에 대한 책임을 더욱 통감하게 됐습니다"라며 "많은 분들이 감사하게도 제 이름을 보고 이 공간을 방문해 케이크를 사주셨던 거니까요. 더욱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많은 분들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습니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5일 온라인에는 솔비가 디자인한 케이크로 유명한 카페의 체인점에서 구매한 케이크에서 곰팡이가 나왔다는 소비자의 글이 올라왔다. 소비자 A씨는 아이가 "케이크 빵 속은 곰팡이로 가득차 빵 부분은 거의 못 찾아볼 정도"였다며 어린 아이가 해당 케이크를 먹었다고 분노했다. 또 카페 측의 무성의한 대응도 꼬집으며 "아이의 안부는 묻지도 않고 당장 합의해 덮으려고 부랴부랴 돈만 제시했다"고 주장했다.

비난이 확산되자 카페 측은 공식 SNS을 통해 해명과 사과를 전했다. 카페 측은 아르바이트 직원이 실수로 전시용 케이크를 판매했다며 "해당 고객님을 직접 뵙고 여러 차례 사과 말씀을 드린 상태다. 한 공간을 함께 공유하고 계신 권지안(솔비) 작가님께도 이번 일로 2차적인 피해를 드리게 되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해당 사과문은 아르바이트 직원 실수로 책임을 떠넘기고 피해 받은 고객보다 솔비에 대한 미안함이 더 크게 느껴진다며 더 큰 비난을 야기시켰다.

논란이 계속되자 카페 측은 결국 재차 사과문을 올렸다. 카페 측은 "이번 일의 상황 설명을 글로 성급하게 게시하면서 또 다른 오해의 소지를 만들어 고객님들을 더 불편하게 만들어 죄송하다. 전시용 및 판매용을 떠나 파트타이머 및 직원의 책임으로 떠넘기려는 의도가 아니며 이번 일은 온전히 저희 회사의 책임"이라고 거듭 고개 숙였다.

또 카페 대표의 자필 사과문을 추가로 공개하며 "해당 제품을 구매하시어 피해를 보신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다시 한 번 찾아뵙고 진중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가족분들을 위해 끝까지 힘쓰도록 하겠다. 또한 피해를 보신 후 진심 어린 대응을 하지 못한 점도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솔비에 대해선 "미술 작가로서 저희와 같은 공간을 공유하고 있는 솔비 씨께도 피해를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 솔비 씨는 카페 운영과 상관없다는 판단 하에 일을 대했던 터라 배려가 부족했다"라고 언급했다.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