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 공무원도…40억 빌려 철도역 예정지 매입

시 공무원도…40억 빌려 철도역 예정지 매입

하정연 기자 ha@sbs.co.kr

작성 2021.03.05 20:30 수정 2021.03.05 2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공기관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국민적 분노가 커지는 가운데 경기도 포천시의 한 공무원이 수십억 원을 대출받아서 철도역이 들어설 곳의 주변 땅을 사들인 걸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공무원은 시청에서 철도 연장 사업을 담당했었습니다.

하정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포천시의 각종 상업 시설이 몰려 있는 이곳.

도시철도 역사가 들어설 유력한 부지입니다.

포천 시청에 근무하는 A 과장은 지난해 9월, 이곳에서 불과 50m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땅과 조립식 건물을 사들였습니다.

이곳이 바로 A 씨가 매입한 토지와 1층짜리 건물입니다.

바로 이곳 맞은편 대각선 쪽에 역사가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면적이 2천600여 제곱미터인데 매입비용만 약 40억 원에 달합니다.

2억 원 정도를 제외한 금액 모두를 담보 대출과 신용 대출을 받아 마련했습니다.

A 씨는 6년 전에 해당 토지 바로 옆 토지도 사들인 바 있습니다.

지하철 7호선을 연장하는 해당 도시철도 사업은 2028년 개통을 목표로 1조 원 이상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옥정-포천 구간이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으로 결정되고 예상 노선도가 나온 건 지난 2019년 1월.

그런데 이 공무원은 토지를 매입하기 직전까지 사업 실무를 담당했습니다.

[경기도청 직원 : 지역 해당 시군인데 정거장을 협의없이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겠죠. 지자체의 의견을 들어서 반영하는 부분이니까요.]

A 씨는 사실 관계는 인정하면서도 역사 부지가 확정되기 전에 이뤄진 매입이라며 직무 관련성을 부인했습니다.

[A씨/포천시 공무원 : 전철이나 역 같은 거에 대해 담당을 했었지만 제가 있을 때는 그런 사실이 결정도 안 돼 있었고요. 그 지역이 좋아질 거라는 생각은 예타 면제받은 것만 갖고도 포천 시민이 다 아는 것만 갖고도 어느 정도는 예측할 수 있는 거고….]

포천시는 감사실을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토지매입의 적절성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인필성,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