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호 4번은 필패"…"기호 2번은 7연패"

"기호 4번은 필패"…"기호 2번은 7연패"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3.03 20:54 수정 2021.03.03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후보 단일화 문제를 놓고 범야권이 치열한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당으로 기호 4번을 달고 나가면 선거에서 반드시 질 거라고 하자 이에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힘은 서울선거에서 최근 7번 연속 졌다고 맞섰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경선의 여론조사 마지막 날인 오늘(3일) 나경원, 오세훈 두 경선 후보는 범야권 단일화 상대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정조준했습니다.

기호 2번 국민의힘 후보가 아니면 범여권 후보에 맞서 승리할 수 없다며 안 대표가 단일 후보가 될 경우 기호 4번을 달게 될 텐데 보수 결집에 역부족일 거라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나경원/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CBS 라디오) : 우리 당을 좋아하는 분들이 다 투표장에 열렬히 나가려면 2번을 안 단 안철수 후보는 제약이 있지 않겠냐.]

[오세훈/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후보 (CBS 라디오) : 가능하면 기호 2번 달고 출마하는 게 아마 득표에는 더 도움이 될 것.]

안 대표는 국민의힘 세력이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패배 이후 서울에서 연전연패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 (BBS 라디오) : 1번과 2번의 대결이 된다면 (2번은) 지금까지 서울에서 7연패.]

범야권 지지자들은 이길 수 있는 후보가 누군지에 관심이 있다는 주장도 폈습니다.

후보 단일화에 시동을 건 범여권도 단일화 시기와 방식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였습니다.

민주당은 늦어도 10일까지는 단일 후보를 정하자며 빠른 단일화를 강조하는데 열린민주당은 여론조사 대신 선거인단, 배심원단 투표를 요구하며 민주당을 애태우고 있습니다.

박영선 민주당 후보는 내일 또 다른 단일화 상대인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와의 TV 토론을 시작으로 범여권 1차 단일화 절차에 돌입합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김흥기,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