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이자 백신 예방 효과 충분…16세 이상 허가 권고"

"화이자 백신 예방 효과 충분…16세 이상 허가 권고"

식약처 검증자문단 권고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1.02.23 17:06 수정 2021.02.23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이 식약처의 첫 번째 검증 단계에서 예방 효과나 안전성 면에서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검증자문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달리, 16세 이상으로 허가하라고 권고했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식약처 검증자문단은 미국 등 6개 나라에서 수행된 임상시험 내용을 분석한 결과 화이자 백신이 약 95%의 예방 효과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상시험 결과, 백신을 맞은 사람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에 대응할 수 있는 항체 역가인 '항체가'가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증자문단은 이 같은 내용을 토대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16세 이상 전 연령에 대해 허가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권고했습니다.

임상시험에서 16세 이상에 대해 안전성과 효과성을 확인했고, 16세~17세 청소년의 면역 반응이 성인과 다르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또 미국, EU, 영국, 일본 등 여러 나라에서 16세 이상으로 허가한 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백신 접종 후 예측되는 이상 반응은 주사 부위 통증, 부종 등 경증에서 중간 정도로, 발생 후 1∼2일 안에 사라졌습니다.

급성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는 임상시험 기간에는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검증자문단은 안전성이 허용할 만한 수준이지만, 아나필락시스를 과거에 겪은 사람에 대해서는 접종 후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식약처는 검증자문단 회의 결과 등을 종합해 두 번째 검증 단계인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을 받고 오는 26일 그 결과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