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리콜 받고도 불난 현대차 코나EV…이르면 이번 주 원인 발표

리콜 받고도 불난 현대차 코나EV…이르면 이번 주 원인 발표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1.01.24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리콜 받고도 불난 현대차 코나EV…이르면 이번 주 원인 발표
최근 잇단 화재로 글로벌 리콜을 시행한 현대차 코나 전기차에서 또 불이 났습니다.

어제(23일) 오후 4시 10분쯤 대구 달서구의 한 택시회사에 설치된 공용 전기차 충전기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습니다.

이번 사고를 포함해 코나 전기차는 2018년 출시 이후 국내 11건, 해외 4건 등 총 15건의 화재가 났던 걸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차는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제작된 코나 전기차 7만 7천 대에 대해 배터리관리시스템, BMS를 업데이트하는 전 세계 리콜을 실시했습니다.

BMS는 전기차 배터리의 안정적인 전압 유지와 흐름 등을 관리하는 핵심 부품입니다.

하지만 이번에 또다시 불이 나면서 현대차는 원인 조사에 나섰고, 이르면 이번 주중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독자 송영훈 씨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