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부 접촉자 없는데…" 존박 코로나19 감염 경로에 쏠린 관심

"외부 접촉자 없는데…" 존박 코로나19 감염 경로에 쏠린 관심

SBS 뉴스

작성 2021.01.19 1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부 접촉자 없는데…" 존박 코로나19 감염 경로에 쏠린 관심
가수 존박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특별한 외부 동선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져 의문을 남겼습니다.

어제(18일) 존박의 소속사 뮤직팜은 "지난 15일 존박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라면서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 시설에 입원해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후 소속사는 한 매체를 통해 "존박이 만난 사람은 없는데, 미열 등 감기 기운이 있어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존박은 최근 음악 작업에 매진하느라 따로 만난 외부 접촉자가 없다. 그나마 만난 일부 스태프들도 곧장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혀 의문을 남겼습니다.

실제로 최근 존박의 공식적인 스케줄은 없었으며, 15일 예정이었던 고정출연 프로그램 녹화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참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존박의 그 외 공식 일정은 드라마 OST 디지털 음원 공개로, 대면 일정이 아니었습니다. 더군다나 존박에게 코로나 증상이 나타나기 훨씬 이전에 녹음이 끝났고, 이후에도 존박은 음반 준비로 외출은 거의 없이 일부 스태프들과의 접촉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해당 스태프들은 즉시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 중이라고 합니다.


코로나19는 주로 사람과 사람 사이 밀접 접촉을 통해 감염이 이루어진다고 알려져 있어, 양성 판정을 받은 이와 접촉한 경우가 없었던 존박의 확진 소식은 많은 사람에게 의문을 남겼습니다. 누리꾼들은 존박의 빠른 판단과 대처로 추가 전파를 막았다며, 존박의 빠른 쾌유를 바라는 응원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진=뮤직팜, 유튜브 '존박의 트루존쇼')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