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참석한 北 야간 열병식…신형 SLBM 등장

김정은 참석한 北 야간 열병식…신형 SLBM 등장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1.01.16 06: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그제(14일) 저녁 8차 당대회를 기념하는 열병식을 개최했습니다. 어제 공개된 열병식 영상에는 신형 SLBM, 그러니까 잠수함에서 쏠 수 있는 탄도 미사일이 새로 등장했습니다.

안정식 북한전문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그제 저녁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김정은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8차 당대회를 기념하는 야간 열병식을 개최했습니다.

지난해 10월 당창건기념일 열병식 이후 3개월 만입니다.

규모는 3개월 전보다 다소 축소됐지만 새로운 전략무기인 신형 SLBM, 잠수함탄도미사일이 등장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열병식 때는 '북극성-4ㅅ'이라고 쓰여 있었는데, 이번에 등장한 미사일에는 '북극성-5ㅅ'으로 돼 있어 한 단계 발전된 것으로 보입니다.

핵잠수함을 개발하겠다는 공언에 맞춰 SLBM을 개량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책임분석관 : (북극성) 5형은 직경이 커지고 탄두부가 더 크게 확장됐는데요. 4형에 비해 사거리가 증가되고 더 큰 다탄두를 넣을 수 있도록 탄두부까지 개량된 것으로 보여집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라고 불리는 미사일도 기존보다 바퀴축이 하나 늘어 더 길어진 개량형이 등장했습니다.

김정은 총비서가 언급한 전술핵을 탑재하기 위해 미사일을 개량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ICBM은 등장하지 않았지만 새로운 전략, 전술무기 공개를 통해, 대미, 대남 압박을 이어간 것입니다.

북한은 핵무장력, 핵강국 같은 표현을 사용하며, 당대회에서 제시한 핵억제력 강화를 계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