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체온 33도? "비접촉식 못 믿겠어요"

체온 33도? "비접촉식 못 믿겠어요"

UBC 신혜지 기자

작성 2021.01.14 20:20 수정 2021.01.14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어디 건물에 들어갈 때 몸에 온도계를 직접 대지 않고 체온을 측정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게 피부 표면 온도를 재는 방식인데, 장비 특성상 한겨울에는 체온이 높은 사람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습니다.

UBC 신혜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쇼핑몰 입구에 설치된 AI 안면인식 체온 측정기.

[인증에 실패했습니다.]

30분 동안 고객 30여 명의 체온을 측정했는데 3명 중 1명꼴로 오류가 발생했습니다.

[쇼핑몰 직원 : 안경테 자체가 되게 차갑잖아요. 그래서 (체온 측정이) 안 되는 것 같더라고요. 특히 오토바이를 타시는 분들은 팔목을 재도 안 나와요. 바로 찬바람을 맞으시니까….]

이 같은 비접촉형 체온 측정기는 사람의 몸속이 아닌 이마 등 피부 표면 온도를 측정하는 방식입니다.

따라서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철에는 실제 체온보다 측정 온도가 낮게 나타나는 것입니다.

열화상 카메라를 사용하는 버스 터미널과 기차역은 관리가 더 허술합니다.

일부 승객들이 33도에서 35도 사이의 저체온으로 나타났는데 최저 33.1도로 체온이 측정된 한 남성을 따라가 봤습니다.

이 남성의 이마에 체온계를 대고 다시 재보니 35.8도, 열화상 카메라와 2.7도의 오차가 생긴 것입니다.

[체온 측정자 : 저거 못 믿어요, 저거. 어떨 때는 아침에 가면 33도 나올 때도 있고, 아니 32도.]

정확한 체온을 재기 위해서는 측정 대상자가 실내로 들어오면 5~10분 정도 대기시킨 뒤 몸속과 피부 온도를 맞추고 측정해야 하지만, 어디에서도 장비의 이런 특성까지 고려하는 곳은 없었습니다.

(영상취재 : 최학순 UBC)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