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체육회장 선거 추가 토론회 무산…'불법 전화 여론조사' 엄단

체육회장 선거 추가 토론회 무산…'불법 전화 여론조사' 엄단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1.01.11 2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체육회장 선거 추가 토론회 무산…불법 전화 여론조사 엄단
제41대 대한체육회장 후보들의 두 번째 정책토론회가 무산됐습니다.

대한체육회 선거운영위원회는 오늘(11일) 후보자 추가 토론회 개최와 관련해 후보자 4명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두 번째 토론회는 열리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기호 1번 이종걸, 2번 유준상, 3번 이기흥, 4번 강신욱 후보는 지난 9일 이번 선거 첫 후보자 정책토론회를 했습니다.

그러나 정밀한 공약 및 정책 검증 대신 후보자 간 비방과 흑색선전으로 토론회가 얼룩졌습니다.

후보들에 따르면 두 후보는 정책을 홍보하고자 추가 토론회를 원했지만 나머지 두 후보는 토론회를 거부했습니다.

결국 한 후보라도 토론회를 거부하면 14일로 예정된 두 번째 토론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두 번째 토론회는 열지 않기로 했습니다.

선거운영위원회는 또 불법 전화 여론조사가 벌어지고 있다는 제보를 접수했습니다.

선거 관리를 위탁하는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는 여론 조사를 벌인 것으로 드러난 해당 후보에게 엄중히 조처하기로 했습니다.

체육회장 선거 관리 규정에 따르면, 선거인단 2천170명의 명부를 제3자에게 전달하는 행위는 불법입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