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가격리 7만 명↑"…단계 격상했는데 확진 안 준다

"자가격리 7만 명↑"…단계 격상했는데 확진 안 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 511명…다시 500명대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12.02 20:20 수정 2020.12.02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능시험이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다시 500명대로 늘어났습니다. 정부는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지, 아니면 진정될지 이번 주말이 그 갈림길이라면서 필요하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추가로 올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먼저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방역당국은 현 상황에 대해 확진자 숫자에 뚜렷한 변화가 없어 여전히 위험한 국면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수능시험을 하루 앞두고 신규 확진자는 다시 500명을 넘겼고, 전국 17개 시·도 모두에서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이틀 전부터 자가격리자가 역대 최고치인 7만 명을 돌파할 정도로 곳곳에서 감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8월의 2차 대유행 때와 달리, 사회적 거리두기를 올렸는데도 확진자 수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습니다.

당시에는 거리두기 격상 이후 약 열흘 뒤부터 환자 수가 줄기 시작했지만, 이번에는 지난 19일 수도권을 1.5단계로 격상하고 14일이 지났는데도 감소세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다행히 지난 주말 동안 수도권의 휴대전화 이동량은 1.5단계 격상 이전인 2주 전에 비해 23% 감소했습니다.

당국은 3차 대유행의 규모가 지난번 2차 때보다 더 크기 때문에 환자 발생이 줄어들기까지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결국 거리두기 효과는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강도태/보건복지부 2차관 : 지역 상황에 맞게 지금 방역조치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의 결과가 이번 주말 또 다음 주 초까지 그 결과들이 나오리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앞으로 확진자 수의 추이 등을 좀 더 지켜보며 필요한 경우 신속하게 거리두기 단계를 추가로 상향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 광주는 '나흘간 2단계'…"이미 매출 절반 이하" 한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