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원전 수사' 직접 챙긴 윤석열…감찰부 조사도 변수

'원전 수사' 직접 챙긴 윤석열…감찰부 조사도 변수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0.12.02 20:11 수정 2020.12.02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일) 업무에 복귀한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전지검에서 하고 있는 원전 수사 상황을 오늘 중점적으로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윤석열 총장을 대검 감찰부가 수사하는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그 진상 조사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늘 중점적으로 살펴본 것은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입니다.

윤 총장은 앞서 지난달 중순, 대전지검이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등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 청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자 보강 수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윤 총장이 직무 배제되면서 일주일간 영장 청구가 보류됐습니다.

오늘 검토 과정에서는 윤 총장과 담당 부서인 반부패부 간 큰 이견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영장 청구를 수사팀에 지시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장 내용에는 산자부 공무원들이 관련 자료 444건을 삭제했다는 등 2~3개 혐의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총장에 대한 대검 감찰부 수사에 문제가 없는지 진상 조사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는 이해충돌 소지가 있는 윤 총장 대신 조남관 대검 차장 지시로 시작됐습니다.

핵심은 대검 감찰부가 법무부와 공모했는지 여부입니다.

어제 법무부 감찰위에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법무부에 판사 사찰 의혹 문건을 전달했다'는 취지의 증언이 나왔는데, 대검 인권정책관실이 관련 경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대검 감찰부가 지난달 23일, 조남관 차장 결재 없이 윤 총장을 성명불상자로 기재해 입건했다는 의혹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번 조사 결과, 이러한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나면 검찰청법 위반 혐의로 일선 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유미라) 

▶ 속전속결 법무차관 내정…"징계위원장은 외부인사"
▶ '윤석열 징계위원회' 경우의 수…감찰 과정 의혹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