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BL D리그 전자랜드-삼성전 연기…선수 지인 코로나 확진자 접촉

KBL D리그 전자랜드-삼성전 연기…선수 지인 코로나 확진자 접촉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0.12.02 15: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KBL D리그 전자랜드-삼성전 연기…선수 지인 코로나 확진자 접촉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오늘(2일) 경기도 이천에서 열릴 예정이던 인천 전자랜드와 서울 삼성의 2020-2021시즌 D리그(2군 리그) 일정을 10일로 변경한다고 밝혔습니다.

KBL에 따르면 전자랜드 선수 한 명의 지인이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고, 오늘 오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뒤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KBL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전자랜드-삼성 경기 일정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사진=KBL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