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소득층 영끌' 막는다…연소득 8천만↑, 대출 규제

'고소득층 영끌' 막는다…연소득 8천만↑, 대출 규제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11.30 07:45 수정 2020.11.30 14: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30일)부터 연소득 8천만 원이 넘으면 1억 원 넘는 신용대출받기가 까다로워집니다. 이른바 '영끌', 영혼까지 끌어모아 집을 사는 것을 막겠다는 것인데, 불만의 목소리도 높습니다.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1억 원 이상 신용대출을 받고 싶지만 내 연봉이 8천만 원을 넘는다, 그러면 오늘부터 대출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DSR, 즉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40% 규제를 적용받기 때문입니다.

돈 빌리려는 사람의 연소득에 대비한 전체 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따지는 것입니다.

세전 8천만 원 번다했을 때 기존 주택담보대출부터 자동차 할부, 카드론 등 모든 대출 다 따져서 매년 갚을 원리금이 연봉 40%, 즉 3천200만 원을 넘으면 대출 안 됩니다.

고소득층이 주택담보대출에 신용대출 더 해 집을 사는, 이른바 '영끌' 주택 구입을 막겠다는 것입니다.

마이너스통장의 경우 실사용 금액이 아닌 설정 한도 금액이 대출 총액으로 잡힙니다.

은행별로 따로 아니고, 모든 은행에서 받은 대출을 합산해서 계산합니다.

또 소득과 무관하게 1억 원 넘는 신용대출을 받고서, 1년 안에 규제지역에서 집을 사면 해당 신용대출은 14일 안에 회수당합니다.

집값 안정에 도움될 것이라는 전망과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제한한다는 우려가 엇갈리는 가운데, 규제 발표 이후 2주 동안 KB국민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전체 신용대출 잔액은 2조 2천억 원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