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페 좌석 없애자 패스트푸드점 몰렸다…당국의 당부

카페 좌석 없애자 패스트푸드점 몰렸다…당국의 당부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0.11.28 07:33 수정 2020.11.28 14: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카페 안에서 음료를 마실 수 없게 됐죠. 그랬더니 주변 패스트푸드점을 카페처럼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한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 테이블과 의자는 사용할 수 없게 한 데 모아뒀습니다.

포장 손님만 드문드문 들어옵니다.

동네 작은 카페들의 타격도 큽니다.

[카페 업주 : (평소에는) 손님들 줄 서 있었는데, 지금 줄 서기는커녕 알바생이랑 저하고 둘이 그냥 이야기하고 있을 정도로….]

반면 주변 패스트푸드점에는 빈 테이블이 별로 없습니다.

공부하거나, 커피 같은 음료를 시켜놓고 대화하는 사람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서지화/서울 동대문구 : 저쪽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저쪽 (카페도) 문 닫고, 여기도 문 닫고. 상담을 하려니까 방법이 없잖아요.]

당국이 카페 내 좌석 이용을 금지한 것은 오랜 시간 실내에서 대화하거나 공부하는 것을 삼가달라는 뜻입니다.

보건당국은 강제로 규제하는 것보다는 자발적인 협력과 동참이 더 중요하다며, 위기의식을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 설사 3단계 조치를 한다 하더라도 만약 국민들께서 여기에 대해 동참해주지 않는다면, 단계 격상의 의미와 효과 자체가 없어집니다.]

현재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영업시간 제한 등의 규제를 받고 있는 곳은 91만 곳이나 됩니다.

2단계가 전국으로 확대되면 200만 곳 이상으로 제한 대상이 늘어납니다.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의 추가적인 희생을 막기 위해서라도 한 사람 한 사람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